Max Community

엠엘비보드

자유게시판

맥스블로그

과거게시물

유저게시물

피겨게시물

테니스섹션

엠엘비닷컴

마이너닷컴

스코어보드

연봉페이지

레퍼런스닷컴

팬그래프닷컴

로토월드닷컴

판타지베이스볼


TOTAL ARTICLE : 476, TOTAL PAGE : 1 / 16
[BA] 탑 3루 유망주들
 터치터치  | 2004·08·15 20:31 | HIT : 5,641 | VOTE : 517
Top Third Base Prospects
By John Manuel
August 12, 2004



This week, we move to the top third basemen in the minors. We will be traveling around the diamond, ranking the top players at each position every other weekend until the end of the season. With the Mets' David Wright graduating to the big leagues, this is the way the list shakes out, with the top of the list as competitive as any position in the minors. There's a pronounced drop after the top three, but still good depth at the hot corner.



1. Andy Marte, Braves

Just 20, Marte has a combination of tools, production and experience that gives him an edge on Ian Stewart and Dallas McPherson. He doesn't quite have McPherson's power, but he has more than enough, especially to the opposite field. He has good pitch recognition and is the kind of hitter who should be even better as pitchers are around the plate more at higher levels. He's just 18 months older than Stewart but has proven his mettle at two higher levels. He missed a month with an ankle sprain this season but was still slugging .553 while playing excellent defense at third. His defense--few doubt that his arm and athletic ability will allow him to stay at the position--also gives him an edge.

20살의 마르떼는 툴과 생산력, 경험을 골고루 갖췄습니다.  맥퍼슨만큼은 아니지만 뛰어난 파워와 특히 밀어치는게 좋습니다.  

피치 식별이 뛰어나서, 더 높은 레벨에서 유인구를 잘 활용하는 투수들한테도 잘 대처할 것입니다.

발목 부상으로 한 달을 결장했었지만, 빼어난 성적에는 별 영향이 없었습니다.  

송구 등 운동능력이 뛰어난 수비수라는 점도 플러스 요인이져.  스튜어트보다 18개월 더 나이가 많고, 두 단계 위의 레벨에서 뛰고 있습니다.  



2. Ian Stewart, Rockies

Just 19, Stewart has taken apart the low Class A South Atlantic League this season with an offensive approach resembling that of Jim Thome. He's a dead-pull hitter, but it hasn't stopped him from leading the league in homers (26) and extra-base hits (56) while ranking second in slugging (.580). Significantly, 14 of his homers have been hit away from cozy McCormick Field in Asheville, and he's shown patience (54 walks) at the plate. Rockies officials praise his maturity and makeup, and they think he'll work hard enough to remain a third baseman, at least in the short term. If not, he probably has the power to move across the diamond and be an elite hitter.

짐 토미 유형의 타격 어프로치를 구사하는 19살의 스튜어트는 극단적인 당겨맨으로, 로우싱글 샐리리그의 장타관련 부문들의 최상위권에 있습니다.

타자구장으로 알려진 홈구장에서 12홈런, 원정에서 14홈런을 기록중이져.  볼넷 숫자는 54개로 꽤 준수한 편입니다.

로키스의 간부진에선 그의 성숙도와 메이크업을 칭찬하는데여.  문제가 되지 않을까 여져지던 3루 수비에 있어선, 적어도 당분간은 3루에 남을 수 있게끔 노력으로 커버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3. Dallas McPherson, Angels

It's hard to put a player with a .664 slugging percentage third on this list, but McPherson's age (24) and propensity to swing and miss put him just behind his peers. The tools are there for McPherson to make the move to Anaheim next year, if needed. His raw power matches up with any minor leaguer's, as his 33 homers (13 in 155 at-bats in Triple-A) attest. He's battled a hip flexor since he got to Salt Lake, and he tends fly open in his swing, which leads to the swings and misses. McPherson should be able to make the adjustments, as he has shown he can defensively. He'll never be better than average, but he should be adequate and has excellent arm strength.

.664장타율의 선수를 3위에 놓은 것은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24살로 상대적으로 많은 나이가 큰 이유였죠.

수비에서 송구는 좋은 편이지만, 전체적으로는 3루에 계속 남아 있을 수 있다면 만족해야할 것입니다.



4. Edwin Encarnacion, Reds

At 21, Encarnacion is having a steady season in Double-A and continues to rank among the Reds' top prospects. His power is more gap-to-gap now, but he makes consistent contact and has shown good pitch recognition in his first full season in the Southern League. Encarnacion doesn't have a tool that stands out, but he also doesn't have a weakness. He's an efficient basestealer, a solid defender and will take an occasional walk. He just doesn't profile as an elite, all-star at the position.

21살의 엔카나시온은 더블에이에서 꾸준한 시즌을 보내고 있습니다.  장타력은 아직 갭파워에 머물고 있지만, 지속적인 컨택트와 좋은 피치 식별을 보여주고 있져.

눈에 확 뜨이는 툴은 없지만, 딱히 떨어지는 툴도 없이 골고루 발달했습니다.

효과적인 베이스스틸러이고, 수비도 솔리드합니다.



5. Andy LaRoche, Dodgers

In his first pro season, LaRoche has shown a high ceiling and aptitude for his new position. A shortstop in junior college, LaRoche has range and mobility more befitting a third baseman, and more than enough arm strength. A bigger question was his power, but he's shown enough to profile for third. He has strong hands and good bat speed to catch up to good fastballs, and he had 10 homers in his first 161 at-bats since a promotion to high Class A (and 23 on the year overall). With more experience, LaRoche should continue to learn which pitches he can drive and could have 30-homer potential.

첫번째 프로 시즌에, 라로쉬는 높은 실링과 새로운 포지션에 맞는 소질을 보여줬습니다.  대학에서 유격수였던 그는 3루수에 더 적합한 움직임과 레인지를 지녔고, 송구 강도도 뛰어납니다.

좋은 패스트볼도 때릴 수 있는 배트 스피드와 강한 손을 지닌 그는, 하이싱글 플로리다리그 승격 후에 어려운 리그환경 속에서도 161타수 10홈런을 기록했습니다.

경험이 쌓임에 따라 30홈런 포텐셜을 보여줄 것입니다.



6. Jeff Baker, Rockies

Perhaps having Stewart below him in the system has helped push Baker, who has stayed healthy and had his first productive professional season. Scouts had makeup questions on Baker in college, where he was perceived as a stubborn hitter who wouldn't make adjustments, but he has shown that ability in pro ball. He raked in the California League (.325/.434/.539) and has kept up nearly the same pace since a promotion to Double-A Tulsa. He has the arm, reflexes and arm for third base but has struggled defensively making the routine play consistently.

건강한 상태로 꾸준하게 생산적인 시즌을 보내고 있져.  수비에서 송구와 반사신경은 괜찮지만, 루틴 플레이를 한결같이 처리하지 못하고 어려움을 겪습니다.



7. Nate Schierholtz, Giants

For part of the season, the 20-year-old Schierholtz was slugging right with Stewart (.296/.353/.584 in the Sally League). Since a promotion to high Class A San Jose, though, Schierholtz hasn't hit for as much power (.270/.326/.447). A surprise third-round pick out of a Northern California junior college, Schierholtz has a sound lefthanded swing, and the ball jumps off his bat. Some scouts project him to hit 25-35 homers in the majors, but he needs more at-bats against quality pitchers to better recognize breaking balls. His defensive tools are average, and some scouts have said his infield actions are stiff.

이안 스튜어트 못지않은 성적을 로우싱글에서 거두고 하이싱글로 승격된 20살의 쉬어홀츠는, 승격 전보다 특히 장타력이 줄어들었지만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은 모습입니다.

작년의 서프라이즈 2라운드픽이었던 그는 견실한 스윙의 좌타자입니다.  25-35홈런 포텐셜로 평가받기도 하져.

수비 툴은 평균 정도인데, 움직임이 다소 딱딱하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8. Mark Teahen, Royals

Teahen has youth on his side (he's 22) and should get a chance in the major leagues soon. He was a key part of the Royals' trade with the Athletics and Astros that landed Octavio Dotel in Oakland and Carlos Beltran in Houston. He has a smooth line-drive stroke and has shown more power this year by incorporating his lower half more into his swing. However, he's a 10-15-homer guy at best in the big leagues, and he swings and misses more than one would expect for a line-drive hitter with a relatively polished approach. He's sound defensively with a strong arm and a feel for the position.

벨트란 딜의 메인 유망주로 더 유명해진 22살의 티헨은 곧 빅리그에서의 기회를 맞이할 것입니다.  

부드러운 라인드라이브 스윙을 보여주며, 올해 더 증가한 파워를 보여주고 있지만 빅리그에선 맥시멈 10-15홈런이 예상됩니다.

강한 송구와 포지션 감각을 갖춘 견실한 수비수입니다.
    


9. Eric Duncan, Yankees

The Yankees showcased Duncan during July, promoting him to high Class A Tampa with two things in mind. First, they wanted to challenge him and keep him from going stale on a mediocre Midwest League team. Second, if he performed in the FSL it would boost his trade stock. As it is, he's probably the Yankees' best prospect. Duncan has lefthanded raw power that teams covet--as evinced by his 14 home runs and 33 doubles--but he's not making consistent enough contact (110 strikeouts in 389 at-bats) to truly break out. The Yankees will have to be more patient with his bat and his inconsistent defense, as he's made 25 errors.

양키가 지난 7월 던컨을 하이싱글로 승격시킬 때는 두가지 의도가 있었습니다.  첫째, 그가 있던 로우싱글팀이 너무 별볼일 없어서 거기서 끄집어낼 필요를 느꼈고...둘째, 승격 후에 잘 한다면 틀드 가치가 더욱 올라갈 테니까요.

양키의 탑 유망주라고 할 수 있는 그는, 두 레벨에서 33이루타 14홈런을 때려낸 상당한 러 파워의 좌타자입니다.  389타수 110삼진을 기록함으로써 안정적인 컨택트능력에 문제를 드러내기도 했져.

이런 타격의 약점과 25에러를 기록한 불안정한 수비가 나아지는 것을, 양키는 참을성을 갖고 기다려야 할 것입니다.
    


10. Matt Moses, Twins

Moses hasn't played since May due to a bulging disc problem in his back, an ominous injury that could sap power and energy from his prodigious bat. Moses' upside, however, keeps him on this list, because if he's healthy, he could be an elite hitter. His compact swing evokes Hank Blalock, and his work ethic leads to excellent aptitude. Moses' back injury also could degrade his already-fringy defensive tools, but at just 19, he has time to come back from the injury.

모제스?는 등의 디스크 때문에 5월 이후 뛰지 못했습니다.  그의 재능을 갉아먹을지 모르는 위험한 부상이져.

건강하다고 가정한다면, 그 재능은 이 순위에 있기에 손색이 없습니다.  블레이락과 비슷한 컴팩트 스윙과 남다른 워크에식이 돋보이져.

등 부상이 타격뿐만 아니라 뛰어난 수비 툴까지 망가뜨릴 가능성도 있지만, 19살의 모제스는 아직 부상에서 이상없이 돌아올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있습니다.
  


OTHERS TO CONSIDER

Garret Atkins, Rockies
Aarom Baldiris, Mets
Shawn Bowman, Mets
Matt Craig, Cubs
Jamie D'Antona, Diamondbacks
Mitch Maier, Royals
Bronson Sardinha, Yankees
Micah Schnurstein, White Sox
Brian Snyder, A's
Raul Tablado, Blue Jays
Terry Tiffee, Twins
울릉도매직
... 샌디팜은 다 거덜났음.. 움하하~ -_-

04·08·15 20:41

쩌비
샌디의 버로우스가 3루 유망주 1위였었죠. 기대에 많이 못미치고 있지만..

04·08·15 20:46

댕!크!!스!!!
모제스 아주 좋은 선수인가 보네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04·08·15 20:47

론델 화이트
캬아..양키 2명이나..감격이다..켁..ㅎㅎㅎ

04·08·15 20:58

LanceNiekro
아래에 베이커 스튜어트가 탑5안에 들거라 밑도끝도없이 적었는디 한끝차로 틀렷다...........켁..........ㅎㅎ...........

쉬어홀츠는 최근들어서 부상때문인지 지명타자로도 자주 나오고 결장수도 많고 좀 거시기함.........근디 초반 개부진에 비하면 요새는 타율이랑 장타율 쫌씩 끌어올리고 있음...........암튼 샌프 타자 유망주가 포지션 랭킹 탑10안에 들다니 얼마만의 일이냐?????? 푸헬헬..........

건 글쿠 라로쉬-구즈먼 콤보땜시 요새 자다가도 벌떡 깬다는........ㅎㅎ.........로니는 그넘의 나이랑 부상 등 이유로 들이밀기엔 넘 부진하고.....

아 구즈먼 하니깐 생각나는디 핸리 라미레즈 올해 브레이크쓰루 시즌 보내는거 같더만여......그젠가 우연히 알았음......

하이싱글 62겜에서 310 .364 .389 ..........

더블에이 승격후 13겜 .328 .350 .534 .......

파워포텐셜은 에이로든느 개뿔 생각만큼 크지 않을거 같지만 컨택트능력면에서 올해 각성한 듯....

유격수 랭킹도 조만간 뜨겠지만 말나온 김에 찍기........ㅎㅎ.........

1위.........업튼.......올라갔으니 이제 제외인가???? 암튼.........
2위..........라미레즈..........툴에 환장한느거 감안해서.........ㅎㅎ......
3위.........로페즈...........야도 올라갓는디 내볼 때 야는 대박 아이템임......오늘 홈런도 쳤더만...........
4위........구즈먼..........
5위...........페랄타.........근디 수비는 돋같은거 같음........
6위.........킨슬러.............지터에 비교하는 모님이 광분하겄구만.........ㅎㅎ......

이하 생략........

아 글구 엔카나숀 요넘아는 진짜루 파워만 30홈런 레벨로 발전한다면 마떼에 비교해서도 뒤질게 없어뵈는디 아직까진 갭파워에 그치는 듯........문제는 발전가능성이 그닥 크지않다는거지만..........암튼 마떼와 나이도 비슷하고 레벨이나 올어라운드함(특히 향상 일로에 잇는 선구안......) 등등 여러모로 비슷한거 같음..........

글구 라슨 개허덥땜시 신시가 개피봤는디 야가 던-프릴(은 유망주능 ㅏ니지만......ㅎㅎ......)-페냐-(컨즈......괄호에 주목.......ㅎㅎ......)-등과 함께 신시의 리빌딩의 한 축을 담당할 듯.......

04·08·15 20:58

베르크
이걸 제가 팬 포럼에서 봣는데요...암턴...이거 뜨서 나서리 한동안 실망햇슴 -_-;
올해 오스본하거 코오즈맨옵이 꽤 좋은 성적을 내서리...그래도 혹시나 others에 끼지 않을가...기대했것만 역쉬 아무더 몬들어 갓다는 ㅎㅎ

04·08·15 20:59

베르크
페랄타 수비 스텟하고...실제하고는 쩜 차이가 나져...실제 보시면...님께서 말하는 것처럼...그케 허접하지는 않음...글거...유격수 랭킹에 페랄타는 안들어가것져...이 친구야 머 작년에 이미 메져맛을 본 친구라 제외델듯...

04·08·15 21:02

LanceNiekro
샌디팜 거덜 안 났음...........다만 황폐화됏을 뿐..........ㅎㅎ.........

일단 하위레벨 초고속으로 졸업한 스토퍼가

트플에이 승격후 53.2 56 9 18 33 3.69 ........후달리는 기미가 포착되지만 나름대로 잘하고 잇다는게 고무적이고........글구보면 야 몇십만불 똥갑셍 계약한 걸로 격하는디 결과적으로 대박났네..............터치님 야 원래 수술인가 부상인가 암튼 거 안 밝혀졋으면 어느정도에 계약할 전망이었져????

글구 갠적으로 주목하는 크리스 옥스프링이란 넘이 비록 커맨드 쓰레기지만 스터프 쥑이는 듯............나이가 24살이던가 까먹엇느디 암튼 내년에 5선발 다투지 않을까 싶음..............

글구 위에 까먹고 안 적엇는디 고트류가 올해 부활했는디 비에이가 개무시한거 때려죽여도 이해 안 감...........물론 대신 바필드가 망가졌져..........ㅎㅎ.........것도 말이 망가진거지 여전히 이루수치고 먹어주는 파워를 과시중이고......

암튼 고트류 더블에이 66겜에서 .259 .351 .462 ......타율이 쪼까 후달리지만 전반적으로 솔리드한 스탯 찍고

트플에이 승격돼서 28겜에서 .323 .366 .527 ........

트플에이서 선구안이 다소 무너졋는디 내 알 바 아니고 파워가 도저히 용서할 수 없을 수준인 버로우스를 밀어낸다에 2532585억원 검........ㅎㅎ.....

04·08·15 21:10

터치터치
팀 스토퍼는 처음 구단 제시액이 260만불이었다고 하네여. 70만불에 계약했져. 전에 에릭 샤베즈님이 올려 주셨던 글을 다시 찾아봤네여.

http://www.maxmlb.co.kr/zboard/bbs/zboard.php?id=max&page=1&sn1=&divpage=2&sn=on&ss=off&sc=off&keyword=eric%20ch&select_arrange=headnum&desc=asc&no=14367

04·08·15 21:21

LanceNiekro
200만불 굳엇네.........ㅎㅎ...........이돈이면 쓰펄 샌프 상위라운드 3명 지명할 돈인디........켁..........ㅎㅎ.........

04·08·15 21:25

최강마무리콜브
저기여....유격수 유망주에 하디 추가.......ㅎㅎㅎㅎ

04·08·15 22:26

터치터치
유격수 유망주들...

(3루수 랭킹 보니 올 드래프티들 제외한 거 같은데, 드류-부쉬-넬슨-플러피-투이아소소포 등이 포함될 내년 유격수풀은 더 재밌어지겠져.)


탑을 다툴 넘들 : 구즈만, 라미레즈......조금 먼저 콜업된 라이트가 여기 빠졌으니, 유격수 랭킹 나올 때에 업튼도 빠질 거 같음.


탑 5를 다툴 넘들 : 위의 2명 외에...
아이바, 바틀렛, 로페즈, 하디, 산토스, 킨슬러


탑 10을 다툴 넘들 : 위의 8명 외에...
Tony Giarratano, DET A+ (이하 철자가 틀릴 수 있음)
Brandon Wood, ANA A
Omar Quintanilla, OAK AA
Alberto Callaspo, ANA AA
Chin-Lung Hu, LA A+
Hector Made, NYY A
Adam Jones, SEA A
Joaquin Arias, TEX A+


Others에 들만한 넘들 :
Clint Barmes, COL AAA
Javier Guzman, PIT A
Mike Morse, SEA AA
Aaron Hill, TOR AA
Nate Spears, BAL A
Mike Aviles, KC A+
Brendan Ryan, STL A
Sean Rodriguez, ANA R+
Josh Wilson, FLA AAA
Tommy Whiteman, HOU AAA
John Nelson, STL AA

04·08·15 23:37

도끼가불타는밤
음음...
마떼는 어딜가나 1위구만....

04·08·16 00:10

수컷숲이지오
앳킨스가 순위에 들지 못했군요..제가 좀 미는 놈인데..
현재 콜로 트플에이 팀에서 타율 1위인데..파워도 괜찮구..10위 안에는 들꺼라
예상했는데..아쉽군요..제프베이커와 이안스튜어트가 모두 10위권안에 들었군요.
역시 앳킨스는 수비가 평균이하인가 -_-

04·08·16 01:46

LanceNiekro
아이바랑 산토스를 빼먹엇구나........하디는 걍 부상땜시 제외한거고....

아이바가 구즈먼 라미레즈에 비해 하등 꿇릴게 없다고 봄........

아 글구 퀸타야 저넘아는 작년 루키리그인가 암튼 성적보고 어느정도 예감했지만 오클 시스템이랑 정반대되는 넘임.........크로스비도 있고하니 틀드카드로 쓰이지 않을까 싶음.........아님 2루가 구멍이니 전향시킬 수도 있고..........

04·08·16 08:30

터치터치
그라쳐...지더 아이바가 두넘보다 못할게 없는거 같습니다. 2년간 꾸준하게 성적낸거 감안하면 더 그렇고요.

안타를 에러로 바꿔놓는 자기희생 레인지 작살 수비와 죽어도 난 뛸 수 밖에 없다는 60%대 도루성공률...그동안 느낀 갠적인 감상일 뿐이지만, 눈감고 휘둘러도 갖다대기는 할 거 같은 야구본능이, 마이너에 산재한 소형 짐승 중 단연 최고가 아닐까 싶습니다.

개릿 애킨스는 설사 수비가 좋았다 해도 10위 안에 들기는 어려웠을 겁니다. 70년대생으로 포지션별 탑 10에 들기가 이제 정말 어려워졌져. 1루의 댄 존슨과 하워드에 비교하면 확실히 성적에서 임팩트가 떨어지고, 1루유망주가 3루보다 더 부족하져. 위에더 얘기하셨지만, 거트류는 Others에조차 빠졌네여. 넷 다 79년생입니다.

애킨스는 트플 2년차에 작년 빅리그 경험도 졈 있었고, 이제 퓨어 유망주로 분류될 단계는 지나고 있는거 같습니다. 얼마나 유망한가, 즉 빅리그 성적이 얼만큼 기대되는지를 떠나서여.

04·08·16 10:36

476   [ETC] 지토 vs 버넷 3   03·05·07 3002
475   [Yankees] 제국의 3루수 미기? 3   03·05·05 3704
474   [ETC] NL 은 AL 에게 쨉도 안된다 39  하이로짱 04·11·01 5959
473   [Mariners] 오랜만에 적어보는 시애틀 이야기 5  투심 07·10·01 3345
472   [Seattle PI] 시애틀 공격의 대상 13  투심 04·05·14 3392
471   [Seattle Times] 서부지구 전망 6  투심 04·01·12 3704
470   [Dallas Morning] 마이클 영의 성공신화 13  통키와블레이락 04·05·20 4300
469   [ETC] 드래프트 고액 계약 TOP 30 9  터치터치 05·11·21 3136
468   [ESPN] 오클 유망주 Dan Meyer 3  터치터치 04·12·22 4508
467   [Minor] 좌완투수 유망주들 (2) 9  터치터치 04·09·26 4728
466   [Minor] 좌완투수 유망주들 (1) 9  터치터치 04·09·12 4825
465   [BA] 탑 유격수 유망주들 8  터치터치 04·09·03 6084
  [BA] 탑 3루 유망주들 16  터치터치 04·08·15 5641
463   [BA] The Greatest All - Around Players Ever 7  터치터치 04·08·08 3828
462   [BA] 드래프트 1라운드 찍기 (2) 6  터치터치 04·05·22 3939
461   [BA] 드래프트 1라운드 찍기 (1) 6  터치터치 04·05·22 3926
460   [BA] 플로 유망주 존 니커슨 ETC 6  터치터치 04·04·06 2876
459   [BA] 텍사스 유망주 AJ 머레이 ETC 3  터치터치 04·04·03 3909
458   [BA] 휴스턴 유망주 DJ 홀튼 ETC 1  터치터치 04·03·19 2813
457   [BA] 샌디 유망주 하비에르 마르티네스 ETC  터치터치 04·03·20 2515
456   [BA] 양키 유망주 타일러 클리파드 ETC 5  터치터치 04·03·10 2865
455   [BA] 컵스 유망주 채드 블래스코 4  터치터치 04·03·01 2712
454   [BA] 디트 유망주 카일 슬리스 6  터치터치 04·02·24 4640
453   [BA] 디트 유망주 조엘 주마야 3  터치터치 04·02·23 2515
452   [ESPN] 피츠 유망주 제이슨 베이 9  터치터치 04·02·10 2568
451   [BA] 좌완투수 유망주 8  터치터치 04·01·02 3354
450   [Sports Ticker] 유망주 랭킹 16  터치터치 03·12·26 3289
449   [BA] 단장 유망주 탑 10 9  터치터치 03·12·12 2524
448   [ESPN] 양키스에 들이닥친 재해, 날아갈 모가지들! 3  탬파베이팬 04·01·14 2921
447   [Astros] 2006 Houston Preview 4  킬러비 06·04·02 2359
123456789101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