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Community

엠엘비보드

자유게시판

맥스블로그

과거게시물

유저게시물

피겨게시물

테니스섹션

엠엘비닷컴

마이너닷컴

스코어보드

연봉페이지

레퍼런스닷컴

팬그래프닷컴

로토월드닷컴

판타지베이스볼


TOTAL ARTICLE : 476, TOTAL PAGE : 1 / 16
[BA] 탑 유격수 유망주들
 터치터치  | 2004·09·03 23:08 | HIT : 6,069 | VOTE : 653
Top Shortstop Prospects
By John Manuel
August 2, 2004


Our shortstops rankings begin with a discussion of the position. We considered players whose primary position in 2004 was shortstop. Like B.J. Upton, the No. 1 prospect in the minors for most of this season before his recent promotion to Tampa Bay, most of these players are better offensively now than they are defensively. And as Upton has learned, defense will be more of a priority in the major leagues for these players to stay at baseball's glamour position.

올 시즌 메인 포지션이 유격수였던 선수들을 대상으로 했고, 콜업 전까지 줄곧 마이너 넘버원 유망주였던 업튼의 경우처럼 수비보다는 공격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마이너 유망주들일 뿐인 현시점에선 그렇지만, 유격수로서의 생명을 빅리그까지 연장시키려면 앞으로 수비의 중요성이 점점 더 커질 것입니다.  




1. Joel Guzman, Dodgers

Just 19, Guzman finally has turned his tremendous potential into production. Signed for a $2.25 million bonus, Guzman will play the entire season as a teenager and has held his own since a promotion to Double-A. Between two relatively advanced levels, Guzman has hit .300/.345/.542, and his power and 6-foot-5, 220-pound frame should keep him an elite prospect even if he has to move off shortstop. He's made enormous progress offensively, recognizing breaking pitches, managing the strike zone and crushing mistakes. Whether he stays at short remains a topic of discussion, but there aren't many shortstops his size in the majors, so he'll have to buck some serious trends to stay at the position. Guzman already has defined himself as different with his excellent makeup, maturity and grasp of the English language.

AA SL  .287 .337 .551,  167/13/38(AB BB K)  
A+ FSL  .307 .349 .550,  329/21/78,  8/5(SB CS)

225만불 보너스, 그 유명한 포텐셜을 마침내 보여주기 시작한 구즈만은 아직 19살입니다.  현재 사이즈는 6-5/220이져.

올 시즌 타격에서 브레이킹 피치 식별과 스트라이크 존 운용, 실투를 놓치지 않는 능력 등이 크게 발전했습니다.    

경기력 외적으로도 메이크업, 성숙도, 영어 이해력에 있어서 앞서 나가고 있습니다.



2. Hanley Ramirez, Red Sox

When the lights go on, Ramirez comes to play. So goes the assessment of the Red Sox' toolsy top prospect, who grades out as average or above in all five tools. Since a promotion to Double-A Portland, into the midst of Red Sox Nation, Ramirez has shown more power and consistency defensively than he did in the Florida State League. Ramirez started strong, then missed more than a month with a wrist injury before returning in late June by hitting in eight of his first nine games back, seven of them multi-hit games. His power has returned since his wrist got healthy, and with Nomar Garciaparra gone, Ramirez has no one standing between him and a starting job in Boston except for himself.

AA EL  .315 .366 .516,  124/10/24,  12/3
A+ FSL  .310 .364 .389,  239/17/39,  12/7

승격 전보다 더 많은 파워와 안정된 수비를 더블에이에서 보여주고 있는데여.

시즌 초부터 하이싱글에서 잘 하다가 손목 부상으로 5-6월에 걸쳐 한 달 이상 쉬었었고, 복귀 후에 부상 후유증은 없어 보이는 성적을 내고 있습니다.

보스턴팜 최고의 틀드 베잇으로부터 간만의 탑 유망주급 팜 출신 보스턴선수로 옮겨가는 중이져.  



3. J.J. Hardy, Brewers

If he'd been healthy, Hardy probably would have been in the major leagues by now; the Brewers' stated goal for Hardy was to have him in a sort of job-sharing plan with Craig Counsell in Milwaukee. But Hardy dislocated his left shoulder in spring training, and the bothersome injury--which has damaged his labrum during its three dislocations--wasn't stable enough during his 101 at-bats in Triple-A to continue his season past May 9. Hardy showed the tools that put him near the top of this list even when banged up--he's average or above in every area but running, and he's sure-handed and steady at shortstop, excellent at making the routine play. Moreover, he has the plate discipline and power potential to be a force in the lineup. He's one of the Brewers' most important pieces in their needed rebuilding effort.

AAA IL  .277 .330 .495,  101/9/8

스캠 때 부상당한 어깨 때문에 5월에 아웃되고 말았는데여.

그 동안 발 빠르기를 제외한 다른 툴에서 골고루 준수한 모습을 보여줬었져.

루틴 플레이가 빼어난 안정성 최고의 유격수로, 다른 방식으로 감탄을 자아내는 에릭 아이바와 둘 중 누가 더 나은 수비수인지 대답하는 것은 대단히 어려운 일입니다.

타격에선 컨택트 능력이 가장 두드러지고, 플레이트 디서플린과 발전하는 장타력까지 두루두루 갖췄습니다.



4. Erick Aybar, Angels

The Angels have an embarrassment of riches at the position in the minor leagues. They split up Aybar (whose brother Willy plays in the Dodgers system) and Alberto Callaspo, who had been a double-play partner the last two seasons, and moved Callaspo to shortstop at Double-A, where he's held his own. Meanwhile, Aybar has thrived in the California League and shows more pop than Callaspo, which gives him the prospect edge. Aybar won't hit for above-average power and could use some restraint in his rambunctious, inefficient basestealing (51-for-85), but he won't get the bat knocked out of his hands, and he's a surer bet to stay at shortstop with a strong arm and good hands. He should be the last one left at short for the Angels, who also have 2003 first-round pick Brandon Wood playing the position at low Class A Cedar Rapids and 2003 third-rounder Sean Rodriguez ripping up the Rookie-level Pioneer League at Provo.

A+ Cal  .333 .372 .487,  556/25/64,  51/36

칼라스포(AA), 브랜든 우드(A), 션 로드리게스(R+) 등으로 꽉 들어찬 천사팜 유격수풀에서도 가장 강력한 선수져.  

타석과 누상에서 좀 더 자신을 억제할 필요가 있는데여.  51/36의 도루비율은 경기에 해가 되는 수준인데, 아직까지는 풀어놓고 지켜보는 것도 나쁘진 않겠져.  

마이너이기에 가능한 충분한 실전 연습을 통해서 스킬 획득과 셀프 컨트롤을 도모해야 할 것입니다.      



5. Tony Giarratano, Tigers

Just a third-round pick out of Tulane, Giarratano nevertheless quickly established himself as the best college shortstop from the 2003 draft. He's missed most of August with his own shoulder injury after a rough head-first slide, but before that he showed excellent athletic ability and a knack for making consistent, hard contact. Power (tough to gauge anyway for players who play at West Michigan and Lakeland) is his only tool that doesn't grade out as average or above. While Giarratano's swing might need some tweaks up the road, he's a true shortstop with the glove, featuring a well-above-average arm.

A+ FSL  .376 .421 .505,  202/16/38,  14/8
A MWL  .285 .383 .352,  165/25/22,  11/3

최근 데일리 비에이 리포트(BAPR)에 안 나오길래 부진한가 싶었는데, 헤드퍼스트 슬라이드 도중 어깨를 다쳐서 결장했었네여.

오브리와 함께 튤란대를 나온 작년 3라운더로, 뛰어난 운동능력과 안정된 타격 기술을 보여줬습니다.

파워 빼고 모든 툴에서 적어도 평균은 되져.  소속팀이 다 투수구장이어서 파워넘버에 손해를 봤을 수는 있겠지만여.

최상급의 송구 능력 등 공수를 겸비했습니다.



6. Sergio Santos, Diamondbacks

A 2002 first-round pick out of high school, Santos ranks at the top of the Diamondbacks' prospect list for most organizations that are looking in from the outside. The numbers don't bear that out--Santos has struck out in more than 25 percent of his at-bats, and his poor plate discipline (24 walks, 89 strikeouts) sabotaged his raw power, the best of any player on this list save Guzman. Still, in 347 at-bats before being sidelined in late July by a left shoulder injury, Santos posted a solid .461 slugging percentage for a 21-year-old in Double-A. A shortstop for now, Santos profiles much better as a third baseman down the road. His best tools--power, excellent hands and plus throwing arm--could make him an all-star at the position.

AA TL  .282 .332 .461,  347/24/89  

애리조나 로컬보이로 02년 고딩 1라운더입니다.  그 드래프트에서 업튼, 무어, 메이어, 그린, 애덤스 등 많은 하이픽 유격수들이 있었져.

4타수에 1개 이상 삼진을 당하고 볼넷도 아주 적다는 약점 때문에, 이 리스트에서 구즈만 빼고 최강인 러 파워를 충분히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수비에서는 3루수가 더 적합할 거란 평가도 있는데, 파워와 강한 송구 등 산토스의 베스트 툴들은 장차 3루수로서도 올스타감이라 할 만합니다.


산토스는 소속팀 엘파소 디아블로스의 유니폼을 마지막으로 입는 선수들 중 한 명인데여.  

디아블로스는 올 시즌 후 텍사스주 엘파소에서 미주리주 스프링필드로 프랜차이즈 이전을 하고, 다음 시즌에는 카즈 산하 더블에이팀으로 리그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34년간 있었던 야구팀이 없어져버린 엘파소에는 새롭게 트플에이팀을 유치할 수 있다는 구 디아블로스 프런트의 얘기가 있었지만, 400만불의 구장 개조비 지원을 시에 요청하는 등 현재로썬 의례적인 멘트로 봐야 할 것 같습니다.  



7. Joaquin Arias, Rangers

The Yankees swapped Arias (and that Alfonso Soriano guy) for Alex Rodriguez, but he's nothing like A-Rod. Actually, Arias more closely resembles Aybar as a four-tool Latin shortstop who lacks power. Just having turned 20, Arias has held his own in the California League, hitting .300 every month since a slow start in April. What he hasn't done is drive the ball with any consistency, but scouts say he shows glimpses of opposite-field power and just needs to get stronger to become more of a factor offensively. Lean and wiry, Arias has enough upside to rank at the top of the Rangers' deep list of shortstops.

A+ Cal  .296 .340 .386,  490/31/53,  30/14

역시 84년생으로 캘리그에서 뛰고 있는 아이바와 비슷한 익셉트 파워, 4-툴의 라틴 숏스탑이져.

5월부터는 매달 3할을 치고 있습니다.  파워 포텐셜이 아직 회의적이지만, 스카우트들은 opposite-field power를 감지했다고도 얘기합니다.  육체적 발달에 따라서 앞으로 나아질 수도 있고요.



8. Jason Bartlett, Twins

Perhaps he's still a bit underrated, because all Bartlett does is produce at every level and play a steady shortstop. He ranks eighth here because he doesn't have an all-star ceiling, but Bartlett might be the surest bet on the list. Like many others listed, he's battled injuries this season, missing more than two months with a broken wrist at Triple-A Rochester, but when healthy, he's thrived there (.321/.403/.468). Bartlett grades out just average across the board with below-average power, but his work ethic and drive help him maximize his tools. The next challenge--showing he can play short on the quick FieldTurf in Minnesota.

AAA IL  .331 .413 .473,  260/32/35,  7/3

바틀렛 역시 올 시즌 부상이 있었는데여.  손목 골절로 두 달 넘게 결장했고, 복귀 후에도 괜찮았습니다.

성공적인 트플 시즌을 보내고 빅리그에 갓 올라온 지금도 여전히 다소 과소평가되는 느낌이 들지만, 바틀렛은 지금까지 매시즌 매레벨 꾸준하게 생산적이었던 흔치 않은 유격수입니다.

올스타급 실링은 아니라고 판단되기에 8위에 랭크했지만, 이 리스트에서 가장 안전하고 확실한, 즉 성공가능성이 높은 선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성공의 기준은 딴넘들보다 낮지만여.

툴에 있어서 파워는 평균 이하, 나머지는 평균 정도이기 때문에 항상 성적보다 낮게 평가돼온 거겠져.  


이렇게 아주 각별한 워크 에씩으로 평범한 툴을 극대화해서 오버어치브하는 선수라는 딱지가 붙은 유명한 애가 있져.  

. . . 선데블스(ASU)의 유격수 더스틴 피드로이아?는 2년 연속 OPS 10할대를 기록했지만, 보잘 것 없는 툴은 그의 실제 능력치를 의심케 하기에 충분하다.  다가올 드래프트에서 상위라운드에 그를 선택할 팀은 몇 팀으로 한정돼 있다. . .

올 봄에 이렇게 얘기되어지다 결국 보스턴의 첫번째픽인 2라운드에 지명되었고, 프로에서도 오버어치브?를 계속해 나가고 있습니다.
  
A+ FSL  .336 .417 .523,  107/13/4,  0/2
A SAL  .400 .474 .560,  50/6/3,  2/0

올해 드래프티 중에 러쉬시킨 애들이 많은데, 아랑곳없이 광분하는 애들 중 한 명입니다.



9. Alberto Callaspo, Angels

A second baseman previously in the minors, Callaspo was dazzling on the other side of the bag when working with Aybar, and he may move back to the right side of the infield down the line. In another organization, however, Callaspo would be viewed as a top shortstop candidate, and after initially struggling with the move has shown the tools to play the position. He's a plus runner, though like Aybar he needs to steal more efficiently, and excels at the small game, which he'll have to play because he lacks power. A short, compact swing makes him one of the toughest players in the minors to strike out (22 strikeouts this season in 525 at-bats), and he's not afraid to take a walk, though he could improve in that area.

AA TL  .286 .340 .380,  532/46/23,  15/14

역시 파워가 부족한 칼라스포는 자신이 추구할 스몰 겜에서 효과적인 스킬을 갖추고 있습니다.

플러스 런너이고, 짧고 컴팩트한 스윙으로 마이너에서 삼진시키기 가장 어려운 타자 중 한 명입니다.



10. Ian Kinsler, Rangers

The Rangers join the Angels with two players on the list, and neither is a first-round pick. While 2002 first-rounder Drew Meyer returned to Double-A Frisco from a rehab stint recently, he found Kinsler has taken his job with a 50-doubles season that includes 18 home runs. Two scouts said this week that Kinsler's power comes from a solid frame and a wide-open, swing-from-his-heels approach, but he's made consistent contact with that approach in Double-A since jumping from low Class A Clinton. While no one raves about Kinsler's defense, no one's down on it, either. Scouts give him a good chance of handling shortstop with the glove at the big league level.

AA TL  .304 .406 .475,  263/31/46,  7/4
A MWL  .402 .465 .692,  224/25/36,  16/5

부상 후 루키리그 리햅을 마치고 얼마 전 돌아온 메이어가 유틸리티로 변신했군여.  그건 아니고 ss/2b/3b를 돌아가며 선발출장하고 있습니다.

이 주에 두 명의 스카우트가 말했습니다.  킨슬러의 파워는 솔리드한 프레임과 wide-open, swing-from-his-heels approach에서 나온다고요.

그러한 어프로치로 두 레벨 승격 후에도 여전히 안정적인 컨택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수비는 웬만큼 하는 편으로 빅리그에서도 시험해볼 만합니다.





OTHERS TO CONSIDER


Omar Quintanilla, Athletics
AA TL  .337 .396 .494,  83/7/9,  1/0
A+ Cal  .313 .369 .478,  448/37/54,  1/3


Aaron Hill, Blue Jays
AA EL  .282 .370 .416,  471/61/58,  3/2


Chin-Lung Hu, Dodgers
A+ FSL  .307 .350 .387,  75/5/6,  3/1
A SAL  .298 .342 .422,  332/20/50,  17/7


Mike Morse, Mariners
AA TL  .274 .326 .465,  157/9/27, 0/2
AA SL  .287 .336 .536,  209/15/46, 0/3


Russ Adams, Blue Jays
AAA IL  .288 .351 .408,  483/45/62,  6/2


Josh Wilson, Marlins
AAA PCL  .267 .327 .391,  225/18/47,  6/1
AA SL  .315 .396 .486,  311/42/50,  8/4


Andres Blanco, Royals
AA TL  .252 .305 .296,  314/18/42,  7/6


Brandon Wood, Angels
A MWL  .257 .328 .413,  467/45/112,  20/5


Adam Jones, Mariners
A MWL  .264 .312 .400,  493/33/118,  8/3


Robert Andino, Marlins
A+ FSL  .279 .302 .335,  197/7/43,  6/2
A SAL  .281 .321 .403,  295/18/83,  9/2
폭발토론토
ㅎ...... 토론토의 두 유격수망주는 결국 번외순위에 ㅋㅋ
참고로 애덤스는 이번 확장로스터를 통해 빅리그에 올라왔네요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_-;; 별 기대도 안된다는;;

04·09·04 00:55

데렉로우
근디 카즈의 존 넬슨은 유망주로서의 가치가 아예 없나요??
AA에서 타출장 .3 .45 .53 쯤 찍는거 같은데.. 나이가 좀 많고 DL에 있고 그래서 그렇긴 하지만..

04·09·04 01:36

C-J 윌슨
어라?? 피츠팜 A 레벨 하비에르 구즈먼이 OTHERS TO CONSIDER 리스트에도 없다니... 121겜에서 실책이 38개로 에러가 많긴해도 84년생 20살에 .308의 타율에 홈런은 두개뿐이어도 2루타20개 3루타12개에 도루가 30갠데...

04·09·04 02:11

수컷숲이지오
세르히오 산토스가 6위군요..흠..시즌 전 에이롸드와도 비교된 선수였는데...
타격은 잘 모르겠지만 수비는 정평이 나있더군요..존 넬슨도 유망주이긴한데...
프로스펙트는 아니죠..말의 의미를 되새겨 보시길..ㅎㅎ
조엘 구즈먼이 1위라는건 요즘 파워면에서 유감없이 자신의 괴력(?)을 발휘하기
때문에 수비도 그다지 나쁜편도 아니어서 1위에 오른듯 하군요..역시 순위엔
수비보단 공격력이 우선이네요..수비력이 우선이라면 산토스가 1위겠죠 ㅎㅎ

04·09·04 04:25

Ph.D를 꿈꾸며
이안 킨슬러가 나이도 올해 찍은 스탯에 비해서도 순위가 떨어지게 나온게 아닐지..

04·09·04 04:56

악귀
아마도 킨슬러는 나이도 적은편이 아니구요...^^ 유망주 순위에서는 나이가 상당히 중요하죠...^^ 올시즌 갑자기 성장한거라 그런듯 하내요.... 작년까지는 팀내에서도 전혀 주목받지 못하는 선수였으니까요.... 내년시즌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더 나은 평가를 받겠죠..^^

04·09·04 11:17

뼛속깊이카즈팬
영어 이해력에

이 부분 절라 깼음........ㅎㅎ........

그나저나 사이즈 음청나네..........에이로들르 능가하는 사이즈라니 도저히 믿기지가 않네.........진짜루 포텐셜이라는기 무서운기 작년 재작년 글케 개삽질을 하고도 어느 한순간 여보란듯이 화산 분출하듯이 폭발하니깐 그저 아연실색할 따름임.........벨트레도 늦었지만 여튼 폭발했고 구즈먼까지 이 추세 이어나간다면 샌프팬은 우이하라고???????? 다른말로 본즈 은퇴하면 남는거 쥐뿔도 없는 샌프가 맷케인이 두넘들 박살내는 상상이나 하란 소린가??????

글구 아이바도 칼라스포나 거기서 거기 비슷한 유망주인줄 알았구만 공수 공히 확연히 클래스가 다른 초절정 유망주인 듯..........

04·09·04 18:32

데빗 엑쑤타인
아이바 사이즈가 좀 작아서 그렇지 쓸만하군요.....
제가 상상 했던 것을 초월한다고 생각하니 서프라이즈 합니다.
애남 유망주는 도대체 그 끝을 헤아릴 수 없군요 - -

04·09·08 15:53

476   [ETC] 지토 vs 버넷 3   03·05·07 2993
475   [Yankees] 제국의 3루수 미기? 3   03·05·05 3692
474   [ETC] NL 은 AL 에게 쨉도 안된다 39  하이로짱 04·11·01 5949
473   [Mariners] 오랜만에 적어보는 시애틀 이야기 5  투심 07·10·01 3315
472   [Seattle PI] 시애틀 공격의 대상 13  투심 04·05·14 3383
471   [Seattle Times] 서부지구 전망 6  투심 04·01·12 3694
470   [Dallas Morning] 마이클 영의 성공신화 13  통키와블레이락 04·05·20 4290
469   [ETC] 드래프트 고액 계약 TOP 30 9  터치터치 05·11·21 3127
468   [ESPN] 오클 유망주 Dan Meyer 3  터치터치 04·12·22 4498
467   [Minor] 좌완투수 유망주들 (2) 9  터치터치 04·09·26 4712
466   [Minor] 좌완투수 유망주들 (1) 9  터치터치 04·09·12 4809
  [BA] 탑 유격수 유망주들 8  터치터치 04·09·03 6069
464   [BA] 탑 3루 유망주들 16  터치터치 04·08·15 5626
463   [BA] The Greatest All - Around Players Ever 7  터치터치 04·08·08 3818
462   [BA] 드래프트 1라운드 찍기 (2) 6  터치터치 04·05·22 3930
461   [BA] 드래프트 1라운드 찍기 (1) 6  터치터치 04·05·22 3917
460   [BA] 플로 유망주 존 니커슨 ETC 6  터치터치 04·04·06 2868
459   [BA] 텍사스 유망주 AJ 머레이 ETC 3  터치터치 04·04·03 3900
458   [BA] 휴스턴 유망주 DJ 홀튼 ETC 1  터치터치 04·03·19 2803
457   [BA] 샌디 유망주 하비에르 마르티네스 ETC  터치터치 04·03·20 2505
456   [BA] 양키 유망주 타일러 클리파드 ETC 5  터치터치 04·03·10 2855
455   [BA] 컵스 유망주 채드 블래스코 4  터치터치 04·03·01 2698
454   [BA] 디트 유망주 카일 슬리스 6  터치터치 04·02·24 4624
453   [BA] 디트 유망주 조엘 주마야 3  터치터치 04·02·23 2503
452   [ESPN] 피츠 유망주 제이슨 베이 9  터치터치 04·02·10 2556
451   [BA] 좌완투수 유망주 8  터치터치 04·01·02 3345
450   [Sports Ticker] 유망주 랭킹 16  터치터치 03·12·26 3280
449   [BA] 단장 유망주 탑 10 9  터치터치 03·12·12 2513
448   [ESPN] 양키스에 들이닥친 재해, 날아갈 모가지들! 3  탬파베이팬 04·01·14 2911
447   [Astros] 2006 Houston Preview 4  킬러비 06·04·02 2341
123456789101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