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x Community

엠엘비보드

자유게시판

맥스블로그

과거게시물

유저게시물

피겨게시물

테니스섹션

엠엘비닷컴

마이너닷컴

스코어보드

연봉페이지

레퍼런스닷컴

팬그래프닷컴

로토월드닷컴

판타지베이스볼


TOTAL ARTICLE : 363, TOTAL PAGE : 1 / 13
서브는 피칭이다!
 엘두께  | 2005·10·29 10:47 | HIT : 2,833 | VOTE : 412
야구와 테니스의 닮은 점들

1. 경기 시간 제한이 없다.
2. 무승부는 없다. 갈 때까지 간다!
3. 시간 끄는 작전이 먹혀 들지 않는다.
4. 1 대 1 대결의 묘미가 경기의 핵심이다.
5. 서브와 피칭 (1): 공 하나마다 구속이 찍힌다.
6. 서브와 피칭 (2): 암만 빨라도 존 안에 꽂지 못하면 꽝이다!
7. 서브와 피칭 (2): 1 대 1 대결 상황에서 보면 서브와 피칭은 공격이다.
8. 서브와 피칭 (3): 일반적으로 상대에게 점수를 안주고 지킬 확률이 더 높다.
9. 서브와 피칭 (4): 먼저 서버/피칭 하는 게 유리하다. 특히 연장전에선…
10. 서브와 피칭 (5): 공 3개/4개로 이닝/게임이 끝날 수도 있다.
11. 서브와 피칭 (6): 스트라익 아웃/에이스는 가장 안전한 포인트이다.
12. 서브와 피칭 (7): 마지막 게임/이닝을 지키는 클로저의 역할이 중요하다.
13. 서브와 피칭 (8): 일부러 상대방을 맞추기도 한다.
14. 서브와 피칭 (9): 패스트볼 (플랫서브), 브레이킹볼 (스핀서브), 오프스피드, 크게 3 종류로 구질을 나눌 수 있다.
15. 서브와 피칭 (10): 인터벌은 서버/피처 맘이다.
16. 0-40는 노 아웃, 주자 3루일 때와 비슷한 강도로 긴장된 순간이다.
17. 1루 (15), 2루 (30), 3루 (40), 담은 1점이다.
18. 상대방이 왼손잡이냐 오른손잡이냐 가 매우 중요하다.
19. 경기장의 환경이 선수들의 플레이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
20. 실외, 실내, 개폐식 지붕의 돔, 3가지 경기장이 있다.
21. 반대 방향으로 밀어 치는 것을 ‘inside-out swing’ 이라고 한다
22. 스포츠 뉴스의 하일라이트는 주로 아크로배틱한 디펜스 장면이 많이 나온다.
23. in play 상황이 아닐 때 더 긴장되는 경우가 많다.
24. 경기 중 움직이지 않는 때가 많아서 선수 얼굴을 수시로 클로즈 업 해준다.
25. 해설자들이 선수 폼을 슬로우 비디오로 보여주면서 어쩌구 저쩌구 해설을 한다.
26. 판정 시비 때문에 인스턴트 리플레이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만다 말이 많다.
27. 멘탈 게임이라고 들 한다.
28. 포스트 시즌에는 8명/팀만 참가한다.
29. 공에 잘못 맞거나 해서 라켓/배트가 망가진다.
30. 동네 야구 할 때 테니스 공을 종종 사용한다 ^^

또 없나요?
manceo
접때는 피겨랑 테니스 비교 하셨나??
인간 어쨌든 재주다....

전 몇개 생각나는데, 그게 테니스랑 야구랑 공통점이라기보다 대체적으로 모든 스포츠의 특징이여서리 말이죠...

얼른 떠오르는건, 올림픽은 심드렁하다. ( 근데 축구가 걸리네...)
관리하기 힘든 잔디는 점점 줄어든다 ( 야구가 이러는지 잘...??)

이건 공통점은 아니고...
영국은 야구는 안하고 테니스만 광분...
미국은 둘다 광분...
두 나라 섞인(?) 호주는 테니스 광분....야구는 대충...

야구를 원체 모르이...댓글 달기도 퍼석거림....^^

05·10·29 11:37

manceo
MLB ( 투어) 로 뛰어든 찬호 ( 형택) ...
첨엔 뭔가 할것 같드이...뒷끝 안 좋다...

05·10·29 11:52

엘두께
올림픽이 심드렁한 건 웬만한 프로 스포츠는 다 해당되는 거 같은데요. 게다가 야구는 퇴출까지 되었죠. -_-
야구에서 잔디는 줄어들기는 커녕 인조 잔디나 카펫깔았던 구장들도 천연잔디 구장으로 이사가는 추세 같은데요^^

피겨랑 테니스도 비교....라기 보다 같이 묶어서 한번 써 볼까 계획중입니다.

05·10·29 11:56

beatlain
31. 엘두께님이 글을 잘 쓴다

05·10·29 14:29

느림보
다른건 몰라도..2번항목은 우리나라에서만큼은 공통점이 될수 없겠네요...-_-

05·10·29 21:15

363   ATP 세계여행 8  엘두께 04·01·19 5074
362   The Grand Slam of Asia/Pacific 1  엘두께 04·01·22 3190
361   샘프라스는 왜 클레이코트에 서면 작아지는가~ 13  엘두께 04·04·23 4400
360   롤랑 가로스 : 멋쟁이 그랜드 슬램 ^^ 7  엘두께 04·05·26 3594
359   잔디코트 생존 전략 4  엘두께 04·06·13 3976
358   윔블던 : The Championships! 4  엘두께 04·06·24 3768
357   US Open : Super Grand Slam 5  엘두께 04·08·29 4261
356   하드코트의 득과 실 8  엘두께 05·08·27 4473
355   Analyze Your Opponent (1) 14  엘두께 05·08·28 4189
354   Analyze Your Opponent (2) 8  엘두께 05·08·29 4250
353   Analyze Your Opponent (3) 11  엘두께 05·09·02 4465
352   Analyze Your Opponent (4) 3  엘두께 05·09·03 4137
351   진화하지 못한 이형택, 진화할 수 없는 시스템 8  manceo 05·09·15 4144
350   더블 A의 테니스 인생 20  엘두께 05·09·15 4831
349   코트의 미켈란젤로 16  엘두께 05·09·16 6178
348   과거 엘두께님의 선수 평점 (클리스터, 샤라포바, 페더러 편) 3  beatlain 05·10·06 3656
347   A Perfect Living Male Tennis Machine 9  엘두께 05·10·09 3748
346   A Perfect Living Female Tennis Machine 3  엘두께 05·10·09 3498
345   Lost in Translation 8  엘두께 05·10·13 3341
344   페더러의 팬들과 일문 일답 6  엘두께 05·10·15 3795
343   피트 샘프라스 궁금~ 7  씨엔 05·10·15 3308
342   Indoor Tennis에 대한 간략한 정보 11  엘두께 05·10·19 3105
341   2005 마스터스 시리즈 12  엘두께 05·10·25 3393
  서브는 피칭이다! 5  엘두께 05·10·29 2833
339   기적의 승리(?), 지지부진의 반복 (살짝쿵 수정) 10  manceo 05·10·30 3073
338   전미라를 아시나요? 8  manceo 05·11·01 3063
337   질문 5  빛놔뤼 05·11·03 2615
336   샘프라스 vs 페더러 6  엘두께 05·11·03 3363
335   전웅선, 김선용에 대한 질문입니다 14  aimar 05·11·04 2879
334   '그분' 인터뷰 중에서 2  엘두께 05·11·09 2576
1234567891013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